:p @mensch_jay

noter tous les jours toutes ses activités

  • Posts
    340
  • Followers
    573
  • Following
    156
성실한 사회인이 된 것 같은, 그래서 열심히 잘 살고 있다-는 환각증상에 빠져 지냈다 #내일출근두려워겁씨나😒
  • Comments 16

성실한 사회인이 된 것 같은, 그래서 열심히 잘 살고 있다-는 환각증상에 빠져 지냈다 #내일출근두려워겁씨...

사랑/사랑
M/M(Paris)

#storagebyhyundaicard #mmparis
  • Comments 6

사랑/사랑 M/M(Paris) #storagebyhyundaicard #mmparis

모든 인간의 문제는 방안에 앉아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데서 비롯된다. 누가 말했는지 일단 그 말은 맞다.

#coffeest #젤바쁜연휴
  • Comments 7

모든 인간의 문제는 방안에 앉아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데서 비롯된다. 누가 말했는지 일단 그 말...

사랑의 크기만한 지혜가 부족했다 그저 마음으로 밀어붙였다하는게 맞겠다/허나 어찌 사랑이 그렇던가. 그 숙명안에 귀여우리만큼 버둥거리는 존재. 아기새가 물위를 걸어가듯 우습고도 처연한 모습들 그래도 귀여우니까 우리는 산다 서로의 부족을 감싸안고- 아장

#eidf #우리사랑이야기 #좋은영화
  • Comments 0

사랑의 크기만한 지혜가 부족했다 그저 마음으로 밀어붙였다하는게 맞겠다/허나 어찌 사랑이 그렇던가. 그...

열한시 사분, 사분사분 바람이 불어온다 이 여름에 마치 가을바람이 불어오는듯하다 발은 시리고 손끝은 차다지만 그래도 돌아올 가을-마음만은 따뜻히할거라고.
아주 먼 그곳에도 이제는 친구가 산다. 지나온 발자취속에 그들의 향내가 난다. 그들에게 안부도 전하고 그들의 안부도 들을수 있다-참 멀지만 그래도 마음만은 가까운그런 사이.되레 가까움에도 멀게된 이들에게는 미안한 마음 한가득, 결혼하여 이제는 한 아이의 엄마가 또 아빠가 되어가는 그들을 보며 우리의 세월이 한겹더 두터워짐을 두손으로느껴본다 열한시 구분, 
#동네한바퀴
  • Comments 4

열한시 사분, 사분사분 바람이 불어온다 이 여름에 마치 가을바람이 불어오는듯하다 발은 시리고 손끝은 차...

익숙하지 않은 일상들이 익숙하게 자리잡고,이게 나의 모습일까 고민하던 마음들이 어느새 너무 당연하게 나로 자리를잡고,과거와 미래라는 두 영원이 만나는 순간에 서서 현재를 충실히 사는것 말고는 인생이 무엇이 있으랴,어제본 영화속 장면들이 문득문득 떠올라 - 빨래 널고 청소기 돌리고 털썩 소파에 앉아 아이스커피 한잔 내려 벌컥벌컥 마시며 다시 읽고 싶었던 책을 읽는다.가끔 산다는게 참 알수없이 웃기지만 이 순간이 그냥 '나'구나.

#요즘
  • Comments 23

익숙하지 않은 일상들이 익숙하게 자리잡고,이게 나의 모습일까 고민하던 마음들이 어느새 너무 당연하게...

안녕, 가을 .
모오두- 따뜻한 밤 -

#연휴끝 #힝
  • Comments 14

안녕, 가을 . 모오두- 따뜻한 밤 - #연휴끝 #힝

다음주엔가을옷사야지꼭👀
  • Comments 7

다음주엔가을옷사야지꼭👀

Vacances d'été
  • Comments 10

Vacances d'été

기록이 기억을 지배한다고 하는데-
새삼 사무치게 그리워진 프랑스를 되새기기에 사진만한게 없다.
그 길을 걷느라 다 떨어져버린 그 신발까지 생생하다.
그 날의 기분까지도 그대로 봉해있다.
#ChezMoi
  • Comments 4

기록이 기억을 지배한다고 하는데- 새삼 사무치게 그리워진 프랑스를 되새기기에 사진만한게 없다. 그 길을...

때때로 삶이 불안하고 내맘대로 되지않아도
지금 이 여름이 생에 한 번 뿐인 것 처럼 ,
모든 계절계절 하루하루가
다시 되돌아오지 않을 시간이라는걸-
  • Comments 1

때때로 삶이 불안하고 내맘대로 되지않아도 지금 이 여름이 생에 한 번 뿐인 것 처럼 , 모든 계절계절 하루...

당신의 숨으로 빚은 편지마다
그 속이 얼마나 아팠을까 하는 생각에
손 마디마디가 저리운다

납작 엎드리는 것은
순리대로 흐르기 위해서다

가끔은
어떠한 고심도 들이칠 수 없는
한 칸을 지어
좌표도 없이 숨고 싶다

#LesFeuillesMortes
  • Comments 0

당신의 숨으로 빚은 편지마다 그 속이 얼마나 아팠을까 하는 생각에 손 마디마디가 저리운다 납작 엎드리...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