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준대진🙋🏻👶🏻🙋🏻‍♂️그리고🐈망고 @sarang

  • Posts
    1535
  • Followers
    329
  • Following
    275
가슴이 뜨끈해지고 몽글해지는 감동의 순간, 자는 모습 너무 예쁜데 이젠 재워 달라고 엄마 손도 조종하며 채근하니 다컸네 다컸어 #자랑하고파 #널리알리고파 #이것이도치맘의주접
  • Comments 9

가슴이 뜨끈해지고 몽글해지는 감동의 순간, 자는 모습 너무 예쁜데 이젠 재워 달라고 엄마 손도 조종하며 채근하니 다컸네 다컸어 #자랑하고파 #널리알리고파 #이것이도치맘의주접

Advertising
언제쯤 입으로 춉춉을 졸업하려나? #휴지도먹고 #달력도먹고 #망고사료도먹고 #고만먹어
  • Comments 0

언제쯤 입으로 춉춉을 졸업하려나? #휴도먹고 #달력도먹고 #망고사료도먹고 #고만먹어

구글포토보다 웃겨가지구ㅋㅋ #엄마한판만땡길게 #사실할줄모름 #폼만잡아본찰나 #해맑은해준이사랑해♡
  • Comments 2

구글포토보다 웃겨가지구ㅋㅋ #엄마한판만땡길게 #사실할줄모름 #폼만잡아본찰나 #해맑해준이사랑해♡

주말 독박육아에 아드님을 하루 온종일 모셔보니 진심 너무 많이 자라신듯.. 😅 엄만 몇 번 울고 싶었단다ㅋㅋ 1. 이제 주는대로 받아먹지 않고 자기가 먹어보겠다고 숟가락 뺏어서(아귀힘 장난아님) 온 사방 밥알 흩뿌려놓고요 2. 집중력 좋은건 알았는데 뭐 하나 꽂히면(보통 희안한데 꽂힘) 한시간 넘도록 진지한 얼굴로 그것만 쳐다봄...^^;;; 3. 고집은 고집은 말도 못해서, 얼집샘이 말리다가 그래 어디 한번 맘껏 뽑아봐라 했더니 물티슈 막장까지 다 뽑아냈다는 전갈이ㅎㅎ #돌지났다고흉보기야 #그래도사랑해
  • Comments 1

주말 독박육아에 아드님을 하루 온종일 모셔보니 진심 너무 많이 자라신듯.. 😅 엄만 몇 번 울고 싶었단다ㅋㅋ 1. 이제 주는대로 받아먹지 않고 자기가 먹어보겠다고 숟가락 뺏어서(아귀힘 장난아님) 온 사방 밥알 흩뿌려놓고요 2. 집중력 좋은건 알았는데 뭐 하나 꽂히면(보통 희안한데 꽂힘) 한시간 넘도록 진지한 얼굴로 그것만 쳐다봄...^^;;; 3. 고집은 고집은 말도 못해서, 얼집샘이 말리다가 그래 어디 한번 맘껏 뽑아봐라 했더니 물티슈 막장까지 다 뽑아냈다는 전갈이ㅎㅎ #돌났다고흉보기야 #그래도사랑해

Advertising
사랑은 엄마인 내가 주는 건 줄로만 알았는데 돌아보니 부족한 날 엄마라고 무작정 좋아해주고 철썩같이 믿어 주는 건 해준이었네.. 태어나자마자 젖 한번 못 물려보고 청색증으로 니큐에 들어가고 어찌어찌 겨우 집에 왔더니 윗집이 공사에 친정으로 피신하고 설소대가 짧다고 몇 일 안된 넌 수술을 하고 출산보다 더 힘들었던 유선염에 일찍 젖을 떼고..주옥같은(그땐 지옥) 순간들이 생생하다. 왜 이렇게 다 남들보다 더 어렵지? 하는 못난 비교에 산후우울증도 무척 심했어. 매일이 눈물 바람으로 그 때 난 또 나만 생각하던 사람이라 그 조그맣던 해준일 더 많이 안아주고 더 많이 예뻐해주지 못했었는데 그게 아직도 참 많이 미안해.. 긴 인생에서 분명 하이라이트로 장식될 부분이 휘릭 지나가버렸네. 벌써 이렇게 그리운걸. 앞으로 해준이가 자랄수록 더 지나간 시간들이 아깝겠지? 엄마가 더 더 잘할게. 후회하지 않도록. 나에게 와주어 고마워 아들. #돌끝맘이니오글오글일기와도배는이해해주세여 #엄마일기
  • Comments 10

사랑은 엄마인 내가 주는 건 줄로만 알았는데 돌아보니 부족한 날 엄마라고 무작정 좋아해주고 철썩같이 믿어 주는 건 해준이었네.. 태어나자마자 젖 한번 못 물려보고 청색증으로 니큐에 들어가고 어찌어찌 겨우 집에 왔더니 윗집이 공사에 친정으로 피신하고 설소대가 짧다고 몇 일 안된 넌 수술을 하고 출산보다 더 힘들었던 유선염에 일찍 젖을 떼고..주옥같은(그땐 지옥) 순간들이 생생하다. 왜 이렇게 다 남들보다 더 어렵지? 하는 못난 비교에 산후우울증도 무척 심했어. 매일이 눈물 바람으로 그 때 난 또 나만 생각하던 사람이라 그 조그맣던 해준일 더 많이 안아주고 더 많이 예뻐해주지 못했었는데 그게 아직도 참 많이 미안해.. 긴 인생에서 분명 하이라이트로 장식될 부분이 휘릭 지나가버렸네. 벌써 이렇게 그리운걸. 앞으로 해준이가 자랄수록 더 지나간 시간들이 아깝겠지? 엄마가 더 더 잘할게. 후회하지 않도록. 나에게 와주어 고마워 아들. #돌끝맘이니오오글일기와도배는이해해주세여 #엄마일기

저 때 훌쩍거리고 있었는데 영상이 남아있네. 특히 "작고 반짝거리는" 이 부분이 제일 좋다 😜 #작고도반짝거리는건뭘까😚 #남아일언중천금 @nahuna119
  • Comments 9

저 때 훌쩍거리고 있었는데 영상이 남아있네. 특히 "작고 반짝거리는" 이 부분이 제일 좋다 😜 #작고도반짝거리는건뭘까😚 #남아일언중천금 @nahuna119

해준아 망고는 액체괴물이 아니야 ㅠㅠㅠㅠㅠ #전쟁의서막 #빨래쥐어짜듯주물주물 #망고가달라졌어요 #아가와냥이 #해준일기
  • Comments 4

해준아 망고는 액체괴물이 아니야 ㅠㅠㅠㅠㅠ #전쟁의서막 #빨래쥐어짜듯주물주물 #망고달라졌어요 #아와냥이 #해일기

Advertising
알림장 보고 빵터졌네 침까지 흘릴만큼 좋았어? #마사지받는대호 #어흥 #돼랑이🐷 #해준일기
  • Comments 2

알림장 보고 빵터졌네 침까지 흘릴만큼 좋았어? #마사받는대호 #어흥 #돼랑이🐷 #해일기

돌잔치 다음날 엄마가 한약 한재를 지어 보내주셨다. 1년동안 몸쓰느라 허약해진 내 몸뚱이 생각해주는건 친정엄마 밖에 없구만ㅠㅠ 근데 신랑이 장기 출장 떠나며 주말에 김치냉장고에 맥주 한박스 가득 채워주고 갔는데! 😛 술 금지라고 써있네. 간만에 가득 찬 냉장고가 사람 갈등때리게 만드는구만 #보고있는김여사술안마시고약먹을거야걱정마삼 #난이런친정엄마가못될위인이라아들을낳은것같다 #엄마사랑해요 #아빠두사랑해
  • Comments 10

돌잔치 다음날 엄마가 한약 한재를 지어 보내주셨다. 1년동안 몸쓰느라 허약해진 내 몸뚱이 생각해주는건 친정엄마 밖에 없구만ㅠㅠ 근데 신랑이 장기 출장 떠나며 주말에 김치냉장고에 맥주 한박스 가득 채워주고 갔는데! 😛 술 금지라고 써있네. 간만에 가득 찬 냉장고가 사람 갈등때리게 만드는구만 #보고있는여사술안마시고약먹을거야걱정마삼 #난이런친정엄마못될위인이라아들을낳은것같다 #엄마사랑해요 #아빠두사랑해

Advertising
. 긴 하루가, 짧은 일년이 갔다. 
신생아 시절엔 언제 돌이 될까 돌만 지나봐라 싶었는데 막상 돌잔치를 치루고 나니 억겁의 고개 중 겨우 한 고개 넘어서 숨돌리는 기분이다. (크.. ) .벼락치기로 만든 셀프 성장동영상을 보고 다들 해준이 많이 컸다고 하는데 엄마가 조용히, 얘들도 많이 컸네요 라고 말했다. 아기가 자라듯 눈에 보이는 성장은 아닐지라도 분명 우리도 많이 자랐다. 누군가는 우리의 성장을 알아봐주어 감사했다. .대진은 해준이가 활을 잡길, 난 거울을 잡길 바랬다.  구경꾼일땐 아기 손장난에 웬 무슨 거창한 의미부여인가 싶었는데 해준이는 엄마도 아빠도 바라지 않았던 붓을 잡았고, 실망하는 내 모습이 낯설었다. ㅎㅎ

1년이 지났다. 나도 드디어 돌끝맘. 
수고했다. 토닥토닥.

#고생많았다천사같은우리순둥이 #진짜생일은다음주
  • Comments 20

. 긴 하루가, 짧은 일년이 갔다. 신생아 시절엔 언제 돌이 될까 돌만 지나봐라 싶었는데 막상 돌잔치를 치루고 나니 억겁의 고개 중 겨우 한 고개 넘어서 숨돌리는 기분이다. (크.. ) .벼락치기로 만든 셀프 성장동영상을 보고 다들 해준이 많이 컸다고 하는데 엄마가 조용히, 얘들도 많이 컸네요 라고 말했다. 아기가 자라듯 눈에 보이는 성장은 아닐지라도 분명 우리도 많이 자랐다. 누군가는 우리의 성장을 알아봐주어 감사했다. .대진은 해준이가 활을 잡길, 난 거울을 잡길 바랬다. 구경꾼일땐 아기 손장난에 웬 무슨 거창한 의미부여인가 싶었는데 해준이는 엄마도 아빠도 바라지 않았던 붓을 잡았고, 실망하는 내 모습이 낯설었다. ㅎㅎ 1년이 지났다. 나도 드디어 돌끝맘. 수고했다. 토닥토닥. #고생많았다천사은우리순둥이 #진짜생일다음주

한달반만에 등원. 어젯밤에 어린이집 가방을 싸며 걱정에 한숨 푹푹 쉬었던건 엄마의 기우였다는듯 해준인 등원길 유모차에선 콧노래까지 흥얼흥얼, 도착해선 잘 놀고 있다는 선생님의 연락도 받았다.
아가는 생각보다 적응도 잘하고 강하네. 올해는 좀 더 단단한 엄마가 되어야지.
  • Comments 2

한달반만에 등원. 어젯밤에 어린이집 가방을 싸며 걱정에 한숨 푹푹 쉬었던건 엄마의 기우였다는듯 해준인 등원길 유모차에선 콧노래까지 흥얼흥얼, 도착해선 잘 놀고 있다는 선생님의 연락도 받았다. 아가는 생각보다 적응도 잘하고 강하네. 올해는 좀 더 단단한 엄마가 되어야지.

NEXT